'달콤한 나의 도시' 최정인, 스포츠아나운서 시절 깜짝 공개
'달콤한 나의 도시' 최정인, 스포츠아나운서 시절 깜짝 공개
  • 보도본부 | 연예팀
  • 승인 2014.08.28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달콤한 나의 도시' 최정인의 과거가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최정인은 지난 27일 방송된 SBS '달콤한 나의 도시'에서 과거 스포츠 아나운서로 일했던 경험을 고백했다. 그는 "서울에서 혼자 자취를 하고 있다. 대학 졸업 후 서울에 올라온 지 2년 만에 제대로 된 직장을 얻었고 현재 인터넷 영어강사로 일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학창시절 고향 부산에선 가수 보아로 불렸을 만큼 출중한 미모를 소유한 최정인은 스포츠 아나운서로 잠시 일했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장래희망은 스포츠 아나운서였다. 그러나 방송에 나온 적은 딱 한 번, 그것도 2초가 전부다"라고 전했다.

 

이어 "요즘에는 다들 늘씬늘씬 하지 않냐. (스포츠 아나운서를 오래 못한 이유는)내 살도 문제가 있었을 거다. 내가 완전 마르고 날씬한 게 아니니깐"이라며 "여러 가지 이유로 냉정하게 판단해 접었다"고 심정을 전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