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용 이산 막말 동조했다 배우 포기 선언
정대용 이산 막말 동조했다 배우 포기 선언
  • 보도본부 | 이슈팀
  • 승인 2014.08.27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슈팀] 배우 이산의 김영오씨에 대한 막말에 '황제 단식'이라고 동조한 배우 정대용이 결국 '배우 포기 선언'을 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정대용은 25일 페이스북에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모든 것이 저의 잘못입니다. 아파하시고 힘들어하시는 세월호 유가족분들과 생사를 오가며 힘겹게 단식을 이어가시는 김영오님께 무릎 꿇어 사죄를 드립니다"는 글을 남겼다.

▲ 배우 정대용

또한 "너무나 미미한 엑스트라와 다름없는 저로 인해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들과 최고의 감독 및 스텝 분들이 추위와 싸우며 멋지게 제작된 영화 해무가 피해를 보게 되어 너무나 죄송하고 괴롭습니다. 죄송합니다"라며 영화 '해무'의 보이콧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사과했다.

그리고 "저의 30여년 무명배우이지만 너무나 사랑했었던 배우라는 직업을 내려놓기로 결정을 하였습니다", "수많은 국민들의 마음을 아프게 해드린 고통에 비할 만큼은 턱없이 부족하지만 저 또한 아픔으로 제가 가장 사랑하고 소중하게 생각하며 20여 년간 보증금 백만원에 월세 십만 원짜리 반지하 습기찬 단칸방 난방조차 되지 않는 곳에서 52년간 결혼도 포기하며 그토록 하고 싶었던 저의 가장 소중한 배우의 길을 포기하려 합니다"며 배우 포기 선언을 했다.

정대용은 지난 22일 뮤지컬 배우 이산이 단식 투쟁중인 김영오씨에 대해 죽으라고 한 막말글에 ‘황제단식’이라는 댓글을 남겨 논란이 되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