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포토] 연잎의 지혜 [경북 경주]
[SN포토] 연잎의 지혜 [경북 경주]
  • 보도본부 | 이연선 인턴
  • 승인 2014.08.27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식교양 전문미디어-시선뉴스(사진제공-이재호)

[시선뉴스(경북 경주)]

빗방울이 연잎에 고이면 연잎은 한동안 물방울의 유동으로 일렁이다가 어느 만큼 고이면 수정처럼 투명한 물을 미련 없이 쏟아 버린다.
그 물이 아래 연잎에 떨어지면 거기에서 또 일렁이다가 도르르 연못으로 비워 버린다.
연잎은 자신이 감당할 만한 무게만을 싣고 있다가 그 이상이 되면 비워 버린다.
그렇지 않고 욕심대로 받아들이면 마침내 잎이 찢기거나 줄기가 꺾이고 말 것이다.

.
.
.

자신을 짓누르는 물방울을 가볍게 비워버리는 연잎처럼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가져야 할 지를 알아야 한다.

-법정스님 '연잎의 지혜'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