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가연 300억 재벌설...“자고 일어나면 이자가 달라져 파악 못해”
김가연 300억 재벌설...“자고 일어나면 이자가 달라져 파악 못해”
  • 보도본부 | 연예팀
  • 승인 2014.08.27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연예팀] 배우 김가연이 300억 재벌설에 대해 공개했다.

김가연은 26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 재벌설에 대한 소문에 대해 입을 열었다.

▲ 김가연(출처/tvN 현장토크쇼 택시 캡쳐화면)

‘택시’ MC오만석이 김가연 연관검색어에 300억이 있는데 재산 아니냐고 질문하자 이에 김가연은 "전라도 광주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그냥 유지정도다"라며 "중, 고등학생 때 나도 궁금해서 아버지에게 '재산이 어떻게 되냐'고 물어봤다. 아버지가 '나도 모르겠다'고 하더라. '자고 일어나면 이자가 달라져서 모르겠다'고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김가연은 "아버지가 건설업의 부흥기 시절에 건설업을 하셨는데, 집사나 정원사는 없었지만 학교를 데려다주는 기사아저씨는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김가연은 임요환과 딸의 가족이 되는 스토리도 공개하여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