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보험 할증 할인 제도 변경 [인포그래픽]
자동차보험 할증 할인 제도 변경 [인포그래픽]
  • 보도본부 | 이연선 인턴
  • 승인 2014.08.27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오는 2018년부터 자동차보험료 할증 기준이 사고 크기에서 건수로 바뀌게 된다.

사고를 내지 않는 운전자는 부담이 줄어들지만, 반대로 자주 사고를 내는 운전자는 부담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현재는 사고 크기에 따라 건당 0.5~4점이 부과되고, 1점당 1등급이 할증되는 방식이다. 하지만 개선안이 시행되면 첫 사고의 피해 금액이 50만 원 이하면 1등급, 50만 원을 초과하면 2등급, 그리고 두 번째 사고부터는 금액과 상관없이 3등급씩 할증된다.

또 연간 최대 9등급까지만 할증할 수 있도록 제한을 둔 것도 변경되는 부분이다. 이렇게 될 경우 보험 가입자의 80%가량이 보험료 인하 혜택을 볼 것으로 금융감독원은 예상하고 있다.

한편 보험료가 할인되는 무사고 기간도 줄어든다. 현재는 3년간 무사고시 1등급이 할인되지만, 개정안이 시행되면 1년 무사고시 1등급이 떨어지게 된다.

금융감독원은 이번 개선안의 목표는 무사고자에 대한 혜택을 확대해 사고율을 낮추는 것이라고 전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