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승희 데이트 의혹, 내 세금도 여기에?
함승희 데이트 의혹, 내 세금도 여기에?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8.08.27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승희 데이트 의혹, 공기업 법인카드로 밀회

[시선뉴스] 함승희 변호사가 강원랜드 사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법인카드로 30대 여성과 데이트를 즐겼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함승희 데이트 의혹 (사진=MBC 캡처)

경향신문은 27일 함승희 변호사가 강원랜드 사장으로 있으면서 3년간 매주 서울 강남 일대에서 30대 여성 손모 씨과 데이트를 즐기며 법인카드를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강원랜드 측에 함 전 사장 재직 시절 비서실에 지급된 세 장의 법인카드 사용내역과 17차례 해외출장 내역에 대한 정보공개 자료와 당시 비서진에 대한 보강 취재를 통해 의혹을 제기했다.

함 전 사장과 데이트를 즐긴 30대 여성 손 모씨는 함 전 사장이 2008년 설립한 보수성향 싱크탱크 '포럼 오래'의 국장이다. 이 여성은 함 전 사장이 해외출장을 갈 때도 거의 매번 동행한 의혹이 있다. 

함 전 대표는 손 씨와 해외 출장을 동행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포럼 오래가 내 출장일정에 맞춰 3차례 해외포럼을 준비하면서 손 씨와 몇차례 동행한 적은 있지만 해외출장 시 매번 함께 다녔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비서진은 "3년간 사장님을 모시면서 1~2번 정도 빼고 해외출장 갈 때마다 사장님과 손씨를 태워서 공항에 바래다줬다"며 "강원랜드 직원들이 출장을 준비하면서 손씨의 숙박과 항공권도 예약했다"고 말했다.

또 강원랜드가 공개한 법인카드 사용내역에는 함 전 사장은 2014년 12월 취임 후 3년간 서울에서 총 636차례에 걸쳐 법인카드를 사용했다. 이 중 포럼 오래 사무국장 38살 손모 씨가 살고 있는 방배동 서래마을에서만 절반에 가까운 314건을 사용했다.

공식서류에는 사용 목적이 회의비나 접대비로 기재돼 있었지만 실제로 손씨와의 사적인 만남에 법인카드가 사용됐을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함 전 대표는 "포럼 오래 사람들과 만나서 식사를 할 때는 포럼의 법인카드를 사용했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함 전 대표의 옛 비서진은 "사장님이 거의 매주 운전기사와 비서를 데리고 관용차량으로 손 씨 집을 방문했다. 손 씨와 함께 장을 보거나 식사를 하면 수행하는 직원들이 법인카드로 비용을 결제했다"고 밝혔다.

한편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함승희 처벌, 법인카드 폐지'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등장했다.

청원자는 "함승희 법인카드 불법 사용 처벌해 달라"며 "법인카드로 혈세가 새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서민이 열심히 일해서 세금 내면 공기업은 법인카드로 흥청망청"이라며 "법인카드를 없애고, 사비로 쓰고 영수증을 청구하는 것을 법제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함 전 사장은 강원 양양 출신으로 서울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한 그는 1980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서울지방검찰청 특수부 검사,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검사 등을 거쳤다. 그는 지난해 11월 강원랜드 사장에 취임했으며 지난해 11월 임기 만료로 퇴임했다.

거기에 함 전 대표의 법카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0월 임기 종료를 앞두고 취임 후 3년간 법인 카드로 호화 생활을 해온 사실이 드러났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