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반박, 이번엔 노트북 공방?
김부선 반박, 이번엔 노트북 공방?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8.08.27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선 반박, 경찰 입장과 엇갈려

[시선뉴스] 배우 김부선이 경찰과 엇갈린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김부선 반박 (사진=김부선 페이스북)

김부선은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찰, 무섭게 왜 그래요? 증거가 다 있는데"라고 밝혔다. 또 '분당경찰서 녹취' 메모를 사진으로 공개했다. 

김부선이 공개한 사진에는 '8월 17일, 4분부터 (싱가포르) 노트북', '8월 16일, 참고인 무시 경찰 수상하다', '싱가폴 노트북 있다고 함', '8월 15일 처음부터 들어볼 것' 등의 메모가 적혀있다.

김부선이 이같은 반응을 보인 것은 경찰 입장을 반박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 25일 김부선은 자신의 SNS를 통해 "눈물로 낳은 내 딸 미소. 출국 전 형사를 만나 진술했다. 형사가 말했다. 내 딸답다"며 "미소가 어떤 기자에게 이재명 사진 삭제하지 않았고 2010년에 맡긴 노트북은 현재 싱가포르에 있다고 한다. 형사가 말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경기 분당경찰서의 입장은 김씨와 엇갈렸다. 경찰은 "이재명 지사의 사진이 저장된 노트북이 싱가포르에 있다고 형사가 말했다'는 김씨의 페이스북 댓글은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또 입장을 밝힌 이유에 대해 "김부선이 개인 주장을 올리는 것에 대해 경찰이 왈가왈부할 수는 없지만 이번 글은 사건과 관련성이 높아 혼란을 막기 위해 입장을 냈다"고 밝혔다.

앞서 김부선은 지난 22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스캔들 의혹과 관련해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하지만 변호사 입회를 이유로 경찰조사를 거부하고 30분만에 귀가했다.

한편 배우 김부선과 이재명 경기지사의 스캔들은 지난 6월 지방선거 기간 동안 바른미래당 김영환 전 경기도지사 후보가 문제를 제기로 다시 수면 위에 올랐다. 이 지사는 사실무근이라 주장하고 있고, 김부선은 이 지사와 부적절한 관계였다고 인정했다.

논란이 커지자 바른미래당은 이재명 지사를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했고, 이재명 지사 측도 김영환 전 후보와 김부선을 허위사실 공표 및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맞고소했다. 이에 경기 분당경찰서는 양측의 사건을 병합해 수사 중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