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수경, 제주도 생활 이유 고백…3년째 결혼 생활 중
허수경, 제주도 생활 이유 고백…3년째 결혼 생활 중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4.08.20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방송인 허수경이 제주도에서 생활하는 이유와 3년째 결혼생활 중인 사실을 고백했다.

허수경은 19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택시(이하 택시)'에 게스트로 출연해 자신의 결혼 생활에 대해 진솔하게 털어놨다.

방송에서 허수경은 "5살 연상으로 국제 관계학을 가르치는 대학교수다. 제주도를 엄청 사랑하는 남자다"라고 말문을 열며 결혼 사실을 알렸다.

 

이어 “제주도를 자주 오가다 보니 나와 마주친 거다. 우리는 누군가를 만나는 것에 대한 두려움과 거부감이 있었다. 남편도 10년을 혼자 살았다. 이성에게 상처가 있다”라고 고백했다.

허수경은 또 "남편도 고등학교 1학년 아들이 있어서 나는 아들도 키우고 있다"며 "아들은 용인 수지에서 학교를 다니고 딸은 제주에서 학교를 다녀 몸이 두 개라도 모자르다"며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또한 “창문을 다 열어놓지 않으면 내가 견디기 힘들더라. 병원에 가야 할 정도로 심하다. 결박공포증이라고 하더라”라며 제주도에서 생활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결박공포증은 좁은 공간에 갇히거나 몸을 움직일 수 없을 때 공포를 느끼는 심리적 상태를 일컫는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