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라테스 카톡 사건, 뒷담화 파문 '일파만파'
필라테스 카톡 사건, 뒷담화 파문 '일파만파'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8.08.23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라테스 카톡 사건, 잘못 보낸 메시지 한 통에

[시선뉴스] 한 필라테스 업체 원장이 회원을 '뚱땡이'라 지칭하며 카카오톡(카톡) 메시지를 잘못 보내 폐업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필라테스 카톡 사건 (사진=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22일 한 지역 페이스북 커뮤니티에는 자신을 '필라테스 뚱땡이 회원 사건 당사자'라 소개한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속상해서 올린 글의 파급력이 이렇게 클 줄 몰랐다"며 "필라테스 업체가 폐업을 결정했다는 문자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앞서 A씨가 올린 사건은 지난 20일 필라테스 원장과 수강생이 운동시간 변경을 위해 나눈 카톡 메시지로 시작된다.

카톡 사건의 발단은 원장 B씨가 다른 강사에게 보내려 한 메시지를 실수로 A씨에게 보낸 것이다. B씨는 "뚱땡이가 아침부터 오후에 수업 2시로 앞당길 수 있냐고 해서 안된다고 했어요"라고 말한 뒤 "회원님 쏘리쏘리. 톡 잘못 보냄요ㅜㅜ"라고 사과했다.

B씨는 13분 뒤 장문의 사과글을 보냈다. B씨는 "회원님이 통통했을 때부터 운동하러 다니셔서 귀엽기도 하고 별명반 애칭반으로 그렇게 말했던건데 경솔했다"고 했다. 

하지만 A씨는 "긴 말 안 하겠다. 솔직히 말 안 되는 거 알지 않냐. 남은 회원권 전액 환불 바란다"라고 요청했다. 

A씨는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원래 B원장님이 다른 동네에서 운영하실 때부터 회원이었다가 지금 업체로 따라 옮겼다"며 "비만일 때 시작해서 정상 체중이 될 때까지 30kg을 감량했는데 여태 이런 마음으로 수업하셨다니 뒤통수가 많이 아프다. 나 몰래 외모로 무슨 지적을 받을까 싶어 수강 중단했다"고 밝혔다.

A씨가 페이스북 커뮤니티에 올린 B씨와의 대화 내용은 삽시간에 퍼졌고 B씨의 필라테스 업체와 B씨의 신상정보가 누리꾼들에 의해 드러났다. 결국 해당 필라테스 업체는 이틀 만에 문을 닫기로 결정됐다는 후문이다. 

A씨는 필라테스 측과 주고받은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많은 분들이 함께 속상해해주시고 화내주신 점 정말 감사하다"라며 "오늘 아침 폐업결정이 났다는 문자를 받았다. 충분히 많은 비판을 받았고 그에 대한 책임을 지시는 만큼 무분별한 비방으로 더이상 상처입히는 일은 저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