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휴업명령, 고등학교만…
서울시교육청 휴업명령, 고등학교만…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8.08.23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교육청, 24일 서울의 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 모두 휴업

[시선뉴스] 서울시교육청이 24일 서울시내 유치원과 초등학교, 중학교에 일제히 휴업 명령을 내렸다.

서울시교육청 휴업 명령 (사진=YTN 캡처)

서울시교육청은 23일 오전 태풍에 대비해 재난안전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한 결과, 관내 유·초·중학교에 휴업 명령을 내리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의 유치원 889곳과 초등학교 601곳, 중학교383곳, 특수학교 17곳 등 1천9백 곳에 휴업을 명령했다. 초등 돌봄교실은 정상 운영하되, 방과후학교 운영은 학교장 재량으로 결정하게 된다.

317개 고등학교는 휴업을 권고하기로 했다. 다만 등하교 시간을 조정하고 야외활동을 금지하는 조처를 하도록 했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기상특보 모니터링을 철저히 하고 재해 취약시설을 사전에 점검해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각 학교에 당부했다.

같은 날 전북과 경남, 제주 지역에서도 총 1500여개 학교는 안전을 위해 휴교에 돌입했다. 경기도교육청과 인천시 교육청도 교육감 주재 회의를 통해 전 학교 휴업과 휴교령을 검토할 방침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솔릭의 이동 속도가 예상보다 느려지면서 서울 부근을 내일 아침 시간대 통과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오전 10시까지를 최대고비로 보고 있어 등굣길 안전사고 등에 대한 우려가 커진 상황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