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진로, 급격한 변심 '살얼음판'
태풍 진로, 급격한 변심 '살얼음판'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8.08.23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진로, 급격하게 동쪽으로 휘어

[시선뉴스] 태풍 '솔릭'이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면서 태풍 진로에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태풍 진로 (사진=YTN 캡처)

23일 기상청은 "현재 태풍 솔릭은 남해에 위치하고 있다"며 "시속 16km의 느린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상 속도가 느린만큼 따뜻한 해상에 오래 머물며 세력을 강하게 키우고 있어 피해가 더욱 클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이다. 거기다 당초 예상했던 것과는 달리 진로는 급격하게 동쪽으로 휘어져 진로가 계속 바뀌고 있다.

현재 태풍 솔릭은 제주 남서쪽 90km 부근 해상까지 근접해 있으며 오전 9시쯤 제주도를 가장 가까이 지날 것을 보인다. 

오후 4시 전남 해안에, 밤 9시 무렵 광주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이어 24일 새벽 2시 충남 서해안 지나 내일 아침 7시쯤 수도권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은 24일 새벽에서 오전 10시 사이가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2010년 태풍 '곤파스' 이후, 수도권을 바로 강타했던 태풍이 없었기에 만전의 준비가 필요하다.

이번 태풍은 특히 강풍 피해가 클 것으로 우려된다. 해안과 산간에는 초속 50m 이상, 내륙에는 초속 30~40m의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초속 40m면 사람이 날아가고, 50m면 콘크리트 건물이 무너질 수 있는 정도의 폭풍이다.

기상청은 "우리나라로 향하는 태풍 솔릭이 주변 고기압의 영향으로 더욱 강한 바람을 몰고 올 수 있다"며 "피해가 커질 수 있으니 대비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