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의원, “후임병 때린 장남, 법대로 처벌해 달라”
남경필 의원, “후임병 때린 장남, 법대로 처벌해 달라”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4.08.18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강원 철원군 중부전선에서 벌어진 후임병 가혹 행위의 가해자 남모 상병이 남경필 경기지사의 장남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강원 철원 6사단에 근무 중인 남 상병은 지난 4월 초부터 이달 초까지 느린 행동으로 훈련과 업무를 제대로 못 한다는 이유로 수차례에 걸쳐 후임 A일병의 턱과 배를 주먹으로 때린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남 상병은 지난달 중순부터 최근까지 다른 B 일병을 뒤에서 껴안거나 바지 지퍼 부위를 손등으로 치는 등 성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런 사실은 육군이 28사단 윤모 일병 구타 사망 사건이 발생한 후 전 부대에 대한 가혹 행위 여부 전수 설문조사를 하면서 드러났다.

남 상병은 지난 13일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남 상병은 폭행 혐의는 인정하지만 성추행 혐의에 대해선 "장난이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당국은 가해자와 피해자를 분리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남 상병에 대한 처벌 수위를 정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남 지사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 아들이 군 복무 중 일으킨 잘못에 대해 피해를 입은 병사와 가족분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사회 지도층의 한 사람으로서 자식을 잘 가르치지 못한 점은 모두 저의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아들은 조사 결과에 따라 법으로 정해진 대로 응당한 처벌을 달게 받게 될 것"이라며 "아버지로서 저도 같이 벌을 받는 마음으로 반성하고 뉘우치겠다"고 말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