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정의 공감]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세요?
[김현정의 공감]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세요?
  • 보도본부 | 김현정 에디터
  • 승인 2014.08.14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현정] 많은 학생들이 바라는 꿈의 등교 시간 ‘9시’. 곧 현실로 이루어질 것 같다. 이재정 경기교육감이 이르면 오는 2학기부터 초·중·고교의 등교시간을 오전 9시로 늦추겠다고 밝혔다. 전북도교육청과 충청북도 교육청 역시 9시 등교를 추진 중이다.

일단 상당수 학생들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학부모들은 반대의 목소리가 크다. 9시 등교, 왜 이렇게 찬성과 반대의 양극화 현상이 뚜렷한 걸까.

 

현재 경기도 내 대다수 학교의 등교시간은 초등학교 8시30분, 중학교 8시, 고등학교 7시30분이다. 이재정 교육감은 등교시간을 9시로 늦추면 여유시간이 생기는 만큼 아이들이 충분히 잠도 자고 9시부터 집중적으로 공부하면 더 효과적이라는 입장이다. 이른바 학생들에게 ‘아침이 있는 삶’을 보장해주려는 의도인 것이다.

찬성하는 학생들은 이에 동의한다. “8시까지 등교하느라 잠도 부족하고 밥도 제대로 못 먹고 가는 경우가 많다”며 “일찍 등교하면 졸음 때문에 공부에 집중도 잘 안 된다”는 반응이다.

역시 9시 등교를 찬성하는 학부모도 있다. “아이가 아침 6시30분에 학교엘 간다. 저녁 늦게 하교해 공부 좀 하다 자면 5시간도 채 못 자는데, 9시에 등교하면 좀 더 잠을 잘 수 있지 않겠나” 라며 이 같은 방침을 환영했다.

하지만 반대의 입장도 만만치 않다. 한 학부모는 “9시 등교, 정말 기가 막힌다. 아이들의 등교시간 늦춘다고 아침밥을 먹고 삶의 질이 높아질 것이라고 생각하느냐”고 입장을 밝혔고, 직장 생활을 하는 주부의 경우엔 “직장맘을 둔 아이들은 부모가 나간 후 혼자 20~30분간 방치된 상태로 집에 있다가 등교해야 한다. 직장맘들을 아이들에게 죄인으로 만드는 조치”라며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측도 반박의 성명을 냈다. “등하교 시간은 학교장 고유 권한인데, 이를 무시하고 교육청이 등교시간을 일괄 조정하는 것은 부작용만 양산할 우려가 크다”고 전했다.

그렇다고 모든 학생들이 9시 등교를 찬성하는 것은 아니다. 한 커뮤니티 사이트 게시판에 올라온 글을 보면 “어차피 9시에 등교해도 밥 안 챙겨 먹는 애들은 안 챙겨 먹을 것 이고, 9시에 등교해도 늦게 자는 애들은 늦게 잘 것”이라는 반대의 의견을 모이는 학생들도 있었다.

직장인들도 고민이 생긴다. 현재는 학생들의 등교 시간과 직장인들의 출근시간의 간격이 조금은 차이가 있기 때문에 교통 혼잡이 덜한 편이지만 만약 학생들이 9시에 등교를 한다면 출근시간대와 겹쳐 대혼란이 올 것이라는 불안감이 밀려온다.

간혹 이미 9시 이후 등교가 시행되고 있는 유럽의 다른 국가들과 비교하는 경우도 있지만, 유럽의 교육과 한국의 교육을 단순히 비교하기엔 각 나라가 현재 시행되고 있는 교육적인 부분이 너무도 다르다. 따라서 비교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 그렇기 때문에 좋은 것은 본받되 우리의 교육현실과 맞는 정책인지 한 번 더 재고해볼 필요성은 있다.

중요한 것은 ‘9시 등교’를 시행하는 것만으로 교육적인 문제를 개선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학생과 학부모, 나아가 모두에게 이득이 되는 방향은 어떤 것인지 신중히 생각하고 그에 따른 대안을 생각해 볼 시점이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