멧돼지와 사투, 강아지의 보은
멧돼지와 사투, 강아지의 보은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8.08.13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멧돼지가 주인 공격하자 달려든 충견, 두 사람 목숨 구했다

[시선뉴스] 멧돼지에 맞서 싸운 충견이 화제다. 이 강아지는 자신의 몸집 두 배가 넘는 멧돼지로부터 주인을 구하고자 고군분투해 귀감이 되고 있다.

13일 부산야생동물보호협회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9시 20분쯤 부산 동래구 금강공원 내 소림사 인근에서 홀로 야간산행을 하던 여성이 멧돼지 3마리와 맞닥뜨렸다.

(사진=유해조수기동포획단)

이 여성의 "살려달라"는 외침에 멧돼지가 여성을 향해 달려들었고 이를 목격한 소림사 여신도 김모(63) 씨가 절에서 기르는 개 태양이의 목줄을 풀었다.

김씨가 목줄을 푼 반려견은 멧돼지의 시선을 돌리는 데 성공했고 김씨는 막대기로 멧돼지에 맞섰다. 멧돼지가 주춤하는 사이 김 씨는 태양이에 뛰라고 말한 뒤 절방으로 뛰었다. 하지만 태양이는 반대 방향으로 뛰었다고.

이에 대해 김 씨는 연합뉴스를 통해 "태양이가 나를 보호하기 위해 멧돼지를 유인하려고 했는지 절방이 아닌 다른 방향으로 뛰었다"면서 멧돼지가 자신을 향하자 그제야 태양이도 방향을 바꿔 따라왔다고 설명했다.

이후 태양이와 멧돼지가 뒤엉켰고 태양이는 김 씨가 다른 방으로 몸을 피할 때까지 멧돼지를 상대로 싸웠다는 것이 김씨 설명이다. 생후 1년 남짓인 태양이 덕분에 등산객과 김씨는 다치지 않을 수 있었다고.

태양이는 멧돼지와 싸움으로 엉덩이, 다리 부근 등을 수차례 물리는 부상을 입었다. 그러나 200만원이 넘는다는 입원치료비에 김씨는 간단한 응급조치 후 현재 매일 통원치료하러 다니고 있는 실정이다.

소림사에서 30년간 보살 생활을 했다는 김씨는 "사람이 해를 당하는 것보다 낫겠다는 생각에 태양이 목줄을 풀었는데 너무 마음이 아프고 내 생명을 구해줘 고맙다"고 밝혔다.

다행히 이번 멧돼지 출몰 사고는 충견 덕에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지만 지난 2015년에는 야산 산행 중이던 한 50대 여성이 멧돼지에 공격받고 사망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최인봉 부산야생동물보호협회 회장은 "산행 중 멧돼지를 만나면 소리를 지르거나 자극해서는 안 되며 침착하게 뒷걸음치며 현장을 벗어나도록 해야 한다"며 "금정산 주변에 멧돼지 출몰이 잦아 가급적 야간산행을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