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 제습기가 없다면 이렇게! 여름철 셀프 제습 방법
[인포그래픽] 제습기가 없다면 이렇게! 여름철 셀프 제습 방법
  • 보도본부 | 김현정 에디터
  • 승인 2014.08.0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현정] 여름에는 고온다습한 기후로 인해 식중독이나 곰팡이 질환, 호흡기 질환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천식과 알레르기 질환을 일으키는 집 먼지진드기는 습한 환경에서 왕성하게 번식하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그렇다면 집안에 가득찬 습기를 잡아주는 것은 어떤 게 있을까.

 


- 숯은 미세한 많은 구멍들이 있어 습도가 높으면 수분을 흡수해 습도를 낮춰주고 반대로 실내가 건조하면 수분을 방출해 적당한 습도를 유지해 준다. 습기를 많이 머금어 제습 효과가 떨어진다면 숯을 물에 씻은 후 햇볕이나 전자렌지에 돌려 말려 사용하면 좋다.

신문지
- 비가 올 때는 빨래 건조대 바닥에 신문지를 깔아 놓으면 옷이 잘 마른다. 신문지는 별도의 코팅이 되어 있지 않아 습기 제거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따라서 옷 사이에 신문지를 넣으면 습기를 흡수해 눅눅함을 방지할 수 있고, 또 가방이나 신발 속에 넣어두어도 눅눅함을 방지한다.

양초
- 양초는 냄새제거 효과가 있다. 양초를 피우면 산소를 연소시켜 냄새도 같이 제거해 주는데, 가족 중 흡연자가 있다면 양초를 피워두면 좋다. 또 습기가 있는 곳에는 양초를 피우면 습기가 줄어 보송보송해진다.

알코올
- 시중에 팔고 있는 알코올을 물과 함께 1:3비율로 희석하여 분무기를 이용해 집안 곳곳에 뿌려주면 습기제거도 되고 곰팡이를 제거해준다.

커피찌꺼기
- 커피찌꺼기는 탈취와 제습효과가 탁월해 방향제로 만들어 집안에 걸어두면 좋다.

제습기가 부럽지 않은 셀프 제습 방법으로 집안 곳곳에 습기를 없애 더욱 보송보송하고 상쾌한 여름을 보내보자.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