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형급 태풍 '할롱' 주말쯤 일본으로 북상 우리나라 비껴가
중형급 태풍 '할롱' 주말쯤 일본으로 북상 우리나라 비껴가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4.08.05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에서 북상 중인 제11호 태풍 '할롱'(HALONG)이 주말쯤 우리나라를 비껴 일본 열도로 상륙할 것으로 예측된다.

기상청은 태풍의 진로가 당초 예상보다 동쪽으로 벗어나 우리나라 육상에는 직접적인 영향이 없을 것으로 5일 예상했다.

기상청은 할롱이 이날 오후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7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7㎞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할롱은 중심기압 950헥토파스칼(h㎩), 강풍반경 400㎞, 최대풍속 43㎧의 중형급의 강력한 태풍이다.

할롱은 6일에는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440㎞ 부근 해상을, 7일은 일본 오키나와 동쪽 약 300㎞ 부근 해상을 지나 8일 오후 일본 가고시마 남쪽 약 34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태풍은 계속적으로 북상해 9일쯤에는 일본 규슈 지방으로, 10일쯤에는 일본 야마구치 인근에
상륙한다는 전망이다.

할롱은 규모와 강도 면에서 올해 발생한 태풍 중 가장 강력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일본 규슈 지방을 지나면서 그 힘을 크게 잃을 것으로 예상된다.

할롱이 일본 열도에 상륙하는 9∼10일쯤 우리나라는 동해안과 남해안, 제주 지역에 강풍과 비가 내리는 등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된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