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 어린이집, 어린 생명 놓친 치명적 실수
동두천 어린이집, 어린 생명 놓친 치명적 실수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8.07.18 0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두천 어린이집, 원칙만 지켰더라면‥

[시선뉴스] 동두천시 한 어린이집 통원 차량에서 4살 여자 어린 아이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어린이집에 가기 위해 나섰던 아이는 폭염 속에 짧은 생을 마감했다.

17일 동두천경찰서는 이날 오후 4시56분쯤 동두천시 한 어린이집 앞에 주차된 통원차량 뒷좌석에서 A양(4)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날 동두천시의 낮 최고기온은 32.2도로 평년(27.6도)보다 4.6도나 높은 상황이었다.

(사진=경찰청)

경찰에 따르면 A양은 이날 오전 9시40분쯤 다른 원생 8명과 통원 차량을 타고 어린이집으로 향했다. 그러나 미처 차에서 내리지 못했다.

동두천 어린이집 사고는 어린이집의 치명적 실수로 인해 벌어졌다. 더욱이 이 어린이집은 아이들이 등원한 지 7시간이 지난 뒤인 오후 4시가 넘은 뒤에야 "아이가 등원하지 않았다"고 A양의 부모에게 연락을 취했다.

A양 부모는 "정상 등원했다"고 답했고, 어린이집 측은 아이를 찾아 나섰다가 통원차량 안에서 숨져 있는 A양을 발견하게 된 것으로 알려진다.

어린이집 관계자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들이 모두 내린 줄 알았다. A양이 차 안에 남아있는 줄 몰랐다"고 진술했다.

동두천 어린이집 차량 사망사고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아이들이 내린 뒤 운전기사나 어린이집 교사가 아이들이 차 안에 남아있는지 살펴봐야 했는데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았다"면서 "미등원 아동이 발생하면 바로 부모에게도 연락해야 하는데 이런 연락도 제때 하지 않았다"고 어린이집 과실이 크다고 밝혔다.

경찰은 A양의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요청한 상태다. 당시 아이들을 인솔했던 교사 B(24·여)씨와 운전기사 C(62)씨를 불러 사고 경위를 조사했다. 경찰은 숨진 아이의 정확한 사인이 나온 뒤 관련자 처벌 수위를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