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체’ 뭐기에…워마드 또 도마 위
‘성체’ 뭐기에…워마드 또 도마 위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07.11 0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마드에 게시된 불탄 성체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워마드에 성체 태우는 사진 게재

워마드가 또 도마 위에 올랐다. 성체를 모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것.

10일 여성우월주의를 주장하는 사이트 워마드에서 성체를 불태우는 사진과 글이 게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성체란 천주교에서 신성시 하는 일종의 빵을 일컫는다. 천주교에서는 성체를 예수님의 몸으로 해석한다. 축성된 빵의 형상을 띠고 실제적으로, 본질적으로 현존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일컫는다. 천주교에서는 미사 때 성체를 받아 모시는 행위를 영성체라 한다.

이처럼 신성시 되는 성체를 태우는 사진과 함께 게시된 글에는 ‘예수’와 ‘기독교’ ‘천주교’를 모독하는 내용의 비속어로 작성되어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성체를 모독한 워마드 일부 회원의 행위를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심각한 신성모독이라는 것. 

워마드는 대한민국의 여성우월주의를 주장하는 사이트이며 메갈리아에서 파생된 사이트이다. 지난 6월 홍익대학교 누드크로키 모델의 실사 사진이 최초 유포돼 경찰 조사를 받은 사이트이기도 하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