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소설/웹툰 서비스 미소설, 작가 육성을 위한 ‘도전’ 소설 유료화
웹소설/웹툰 서비스 미소설, 작가 육성을 위한 ‘도전’ 소설 유료화
  • 보도본부 | 이제동 기자
  • 승인 2018.07.1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리미엄 웹소설/웹툰 사이트 ‘미소설’에서는 예비 작가들의 공간인 ‘도전’ 카테고리 연재란의 유료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미소설은 정식 오픈 이후 처음으로 ‘도전’ 카테고리 개편 작업을 시행하였으며, 이번 개편은 웹소설 작가 육성을 위한 ‘도전’ 카테고리 유료화에 초점이 맞춰졌다.

사진 = 미소설 제공

관계자는 “도전 작품들을 무료로 진행하는 동안 상위권 작품들의 조회수가 급격하게 증가했고, 많은 도전 작가들이 소설 투고에 참여했다”며, "미소설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는 만큼 도전 작가들에게 더 좋은 환경을 제공하고자 내부적으로도 꾸준히 논의해 온 결과, 지난달 27일 미소설 ‘도전’ 카테고리 개편을 통한 유료 서비스를 실시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도전 작가 신청하기를 통해 도전 작가가 된 작가들은 처음으로 '신입작가'의 등급을 받게 된다. '신입작가'는 본인 저작권 소유의 글로 자유롭게 연재가 가능하며, 해당 등급에서는 무료로만 작품을 연재할 수 있다.

작품을 유료로 판매하기 위해서는 '베테랑작가'로 진급을 해야 하는데, 진급을 위해서는 미소설에서 제시하는 일정기간 이상 꾸준히 작품 연재를 해야 한다. 이후 '베테랑작가'의 등급을 받은 작가는 회차별로 유료 웹소설 판매가 가능하고, 판매된 수익금은 '작가 관리자'에서 실시간으로 확인이 가능하다.

또한 작가들에게 메일을 통한 서비스 안내뿐만 아니라 정보등록, 출금신청, 세부 금액 확인을 한 페이지에서 볼 수 있도록 구축해 유료화 서비스를 편리하게 사용 할 수 있도록 했다.

미소설 '도전' 유료화 서비스의 가장 큰 특징은 작가가 금액 설정을 직접 할 수 있다는 점이다. 작가는 유료로 하고자 하는 회차에 접속한 후 표시 되어 있는 금액 중 원하는 금액을 선택할 수 있다. 이는 미소설이 작가들이 자신의 작품을 자유로운 금액으로 판매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 것이다.

미소설 측은 도전 유료화 서비스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유료화에 대한 반응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는 설명이다.

관계자는 "이 반응이 지속 된다면 현재 미소설 상위권에 랭크되어 있는 도전 작품들도 큰 수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도전' 유료화 서비스를 통해 도전 작가들의 수익성 보장과 동시에 다양한 장르의 컨텐츠를 발굴하여 독자층을 확대시키는 상생관계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웹소설, 웹툰 전문 서비스인 ‘미소설’은 포털 검색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전용 모바일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를 통해서 다운로드 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