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부·신문기자·세무업무원 등 10대 몰락 직업
우체부·신문기자·세무업무원 등 10대 몰락 직업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4.07.1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 향후 고용전망이 급격히 나빠져 사양되거나 몰락될 가능성이 큰 직업은 무엇일까?

미국의 경제전문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운영하는 온라인 매체 마켓워치 등 미국 언론은 15일(현지시간) 구인·구직 정보업체 '커리어캐스트'가 선정한 '10대 몰락 직종' 발표를 인용, 고용사정이 급격히 나빠질 대표 직업은 ‘우체부’라는 보도를 했다.

커리어캐스트는 미국 노동통계국의 고용전망 자료를 토대로 2012∼2022년 사이 우체부의 고용하락률이 모든 직종 가운데 가장 높은 28%에 달할 것이라고 예측했는데, 메일, 소셜네트워크의 발달을 요인으로 꼽았다.

또한 같은 기간 우체부에 이어 고용률이 두자릿수 이상 급격히 떨어질 대표적 직종으로는 농부(19%), 검침원(19%), 신문기자(13%), 여행사 직원(12%)이 됐는데 이 중 신문기자는 온라인 및 새로운 형태의 미디어 영향력이 급속히 커진 영향을 많이 받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한 소비자들이 온라인이나 현지와의 직접 연락을 통해 여행 정보와 예약을 하는 것이 대세가 되자 여행사 직원의 수요도 많이 줄어들었다.

그리고 이들 직업보다는 그 강도는 크지 않지만 고용전망이 나쁜 직업으로는 벌목공(9%), 항공기 승무원(7%), 천공기술자(6%), 인쇄공(5%), 세무업무원(4%)등이 선정되었다.

항공기 승무원은 항공사별 저가 경쟁 과정에서 비용 절감을 위해 승무원 고용이 줄어드는 것이 요인이며, 세무업무원의 수요가 줄어드는 이유는 각 기업이 자동 세무프로그램을 통해 세무 업무를 처리하려는 추세이기 떄문이다. .

커리어캐스트는 이들 10대 사양 직종의 고용전망을 떨어뜨리는 주요 변수는 급격히 발달하는 IT, 과학기술에 따른 자동화 때문이라고 밝혔다.

반면, 커리어캐스트는 수학·통계 관련 부문을 유망 분야로 선정하고, 유망 직종으로는 통신·항공기정비·전자 관련 기술자, 웹개발자 등을 선정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