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수야~ 팥빙수야~’ 넌 어느 별에서 왔니?
‘빙수야~ 팥빙수야~’ 넌 어느 별에서 왔니?
  • 보도본부 | 김현정 에디터
  • 승인 2014.07.11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현정] 빙수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된 가운데 국민 여름 간식 '팥빙수'가 요즘 많은 사람들의 더위를 식혀주고 있는데요. 그렇다면 빙수는 언제 어디에서부터 그 역사가 시작된 것일까요?

팥빙수는 기원전 3000년경 중국에서 눈이나 얼음에 꿀과 과일즙을 섞어 먹은 것을 유래로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조선시대에 서빙고(西氷庫)의 얼음을 관원(官員)들에게 나누어 주자, 얼음을 받은 관원들은 이것을 잘게 부수어 화채 등을 만들어 먹었다는 기록이 전해지고 있는데요.

 

지금의 빙수는 잘게 부순 얼음 위에 차게 식힌 단팥을 얹어 먹는 일본음식이 일제강점기 때 전해져 차차 한국식으로 변형돼 오랫동안 팥빙수의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현재 곳곳에서 다양한 빙수가 출시되어 선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은 역시 원조 팥빙수라고 하는데요.

팥은 무더운 여름에 열과 땀이 많은 사람에게 좋고, 해열제 작용을 해 열독을 소변으로 내보내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또한 부종을 빼주는 효과가 있어 몸이 자주 붓는 사람들에게 더없이 좋다고 합니다.

우리 선조들의 지혜가 담긴 건강 팥빙수, 올 여름 많이 드시고 시원한 여름 보내시길 바랍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