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홍원 국무총리 “결자해지 심정으로 국가대개조 역량 쏟겠다”
정홍원 국무총리 “결자해지 심정으로 국가대개조 역량 쏟겠다”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4.07.08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정홍원 국무총리는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세월호 사고수급과 마무리에 최선을 다하고, 국가개조로 대한민국의 대변화를 이루는데 모든 역량을 쏟아붓겠다”고 전했다.

8일 서울중앙청사에서 열린 대국민담화에서 정홍원 국무총리가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가 안전체계를 제대로 갖추고, 공직사회 혁신, 부패구조 혁파 등 공직개혁을 우선적으로 추진하겠다”면서 “육상과 해상의 재난, 사회재난과 자연재난을 모두 통합해 국가안전처로 일원화해 효율적으로 대처하고 철저히 책임행정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안전사고가 더이상 재발하지 않도록 ‘안전혁신 마스터플랜’을 마련하고 위원회를 통해 충분히 논의를 거쳐 내년 2월까지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관피아’ 척결 등 공직개혁을 위한 과제들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히며, 부정부패를 반드시 척결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국가개조를 위해 민간 각계에서 폭 넓게 참여할 수 있도록 국무총리 소속의 가칭 ‘국가대개조 범국민위원회’를 구성해 민·관 합동 추진체계를 만들겠다”면서 “위원회 산하에 전문 분과를 두어 공직개혁, 안전혁신, 부패척결, 의식개혁 등 국가개조를 위한 국민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겠다”고 전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