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년만의 이른 추석.. 과일값 ‘들썩’
38년만의 이른 추석.. 과일값 ‘들썩’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4.07.07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38년 만에 가장 이른 추석을 앞두고 햇과일 선물세트 값이 10% 이상 오르는 등 식품가격이 들썩일 것으로 보인다. 더위가 채 가시지 않아 육류, 어류 등 신선도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6일 "추석이 9월 8일로 너무 이른 탓에 사과와 배 같은 과일을 추석 성수기에 맞춰 확보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추석 대표 과일인 배는 명절 시기에 맞춰 알이 굵은 물량을 충분히 확보하기가 빠듯한 상황이다. 예년보다 1주일 정도 빨리 꽃을 틔우긴 했지만 가뭄이 이어진 탓에 성장이 더딘 것이다. 사과는 배보다 사정이 나은 편이지만 일조량 부족으로 색깔이 아직 옅다. 또한 추석 수요에 맞추려면 수확이 2∼3일 정도 앞당겨져야 한다.

물량 부족과 생산비용 증가는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고, 여기에 태풍까지 불어 닥치면 햇과일 가격은 추석을 앞두고 폭등할 수 있다.

한편 이른 추석 때문에 상하기 쉬운 육류와 어류 등을 유통 과정에서 신선하게 유지하는 문제도 불거지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