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너구리’ 북상, 한반도에도 영향 있나?…“예상 경로는?”
태풍 ‘너구리’ 북상, 한반도에도 영향 있나?…“예상 경로는?”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4.07.04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제8호 태풍 '너구리(NEOGURI)' 북상 소식이 전해지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4일 기상청 국가태풍센터에 따르면 필리핀 동쪽 해상에서 열대저압부가 발생해 이날 오전 9시쯤 괌 서남서쪽 약 330㎞ 부근 해상에서 태풍으로 발달한 '너구리'가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25㎞/h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너구리'는 현재 중심기압 998헥토파스칼(h㎩)에 최대풍속 초속 18m, 강풍반경 250km인 약한 소형 태풍이다. 그러나 오는 8일에는 높은 해수면 온도 구역을 지나면서 9일 강한 중형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보인다.

 
'너구리'는 당분간 서~북서진해 8일 일본 오키나와 부근 해상까지 북상하며, 9일에는 일본 규슈 서쪽해상을 따라 계속 북상해 규슈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너구리의 이후 진로가 다소 유동적이지만 일본 큐슈에 상륙하거나 규슈 서쪽을 지나 남해안을 향해 올라올 가능성도 있다"며 "태풍 너구리 북상과 관련해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장마전선은 오는 5일 북상해 늦은 밤 제주도를 시작으로 6일 남부지방에 비를 뿌릴 전망이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