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은 사퇴하라” 운동까지? 이재명 김부선, 여배우스캔들 어쩌나
“이재명은 사퇴하라” 운동까지? 이재명 김부선, 여배우스캔들 어쩌나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06.07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김부선의 밀회 논란에 “이재명은 사퇴하라”는 네티즌의 댓글이 번지고 있다.

7일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기자회견을 열고 ‘여배우 스캔들’의 당사자인 이재명 후보와 배우 김부선이 밀회를 즐긴 증거들을 제시하며 두 사람의 관계를 폭로했다.

이재명 후보와 김부선을 상대로 한 논란은 경기도지사 후보토론 이후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다. 이재명 후보는 이와 관련해 강하게 반박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KBS1 '경기도지사 후보토론' 방송캡처

이런 가운데 네티즌은 “이재명은 사퇴하라”는 댓글 운동까지 벌이고 있다. 이재명 후보가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재명 후보를 옹호하는 여론도 만만치 않다. 이들은 “이재명은 사퇴하라”는 댓글에 맞서 이재명 후보의 결백을 지지하고 있다.

여배우 스캔들이 “이재명은 사퇴하라”는 댓글 운동으로까지 번지면서 진실이 밝혀질지 여부가 관심을 끌고 있다.

한편 이재명 후보는 김부선과의 여배우 스캔들 논란에 “2007년 집회에서 그 분을 처음 만났다”며 “(김부선이) 딸 양육비를 못 받아서 소송해달라고 요청해 제 (변호사) 사무실에서 사무장과 상담하라고 했다. 그런데 사무장 조사 결과 이미 양육비를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이중 청구가 불가하므로 ‘이길 수 없는 사건을 할 수 없다’고 거절했다. 그 부분이 섭섭했던 모양이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는 “(김부선이) 저를 지목한 적이 없지 않나. 다만 ‘혹시 이재명 아닐까’ 생각할 수 있는 요소를 곳곳에 그려넣어서 오해가 생겼다”며 “그 분과 인천에서 사진을 찍거나 오피스텔에서 만난 적이 없다. 그 분과 동갑도 아니다”라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