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 병장, 탄창 2차례 바꿔가며 난사..최소 25발 사격
임 병장, 탄창 2차례 바꿔가며 난사..최소 25발 사격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4.07.01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지난 21일 강원도 고성 22사단 GOP(일반전초)에서 총기난사 사건을 일으킨 임모(22) 병장이 당시 탄창을 두 차례나 바꿔가며 최소 25발의 실탄을 발사했다는 중간 수사 결과가 발표됐다.

현재 임 병장은 지난달 21일 밤 8시 17분을 전후해 10여 분간 부대원들을 향해 총기 난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급함을 두고 왔다며 초소로 되돌아간 그는 23m 거리에서 수류탄을 투척한 뒤, 피신하는 동료 병사들을 향해 총격을 가했다.

이어 두 차례나 탄창을 갈아 끼웠고 생활관 쪽으로 이동한 임 병장은 생활관 안팎에서 총격을 더하는 등 최소 25발을 발사했다.

 
그러나 군 당국은 임 병장이 확인 사살이나 조준 사격을 했는지 등의 여부는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임 병장은 자신의 범행동기와 관련해 사건 당일 순찰일지에서 자신을 비하하는 그림을 보고 화가 났으며, 평소 부대원들이 자신을 ‘없는 사람’ 취급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군 당국은 해당 부대원 등을 상대로 따돌림 등 병영 부조리가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

한편, 임 병장의 변호인은 “그가 이번 사건의 희생자 중 자신을 도와주려고 했던 사람이 포함된 사실을 알고 울었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