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남성, 소개팅 나갔다 납치...한밤중 탈출극
30대 남성, 소개팅 나갔다 납치...한밤중 탈출극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4.06.27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2대2 소개팅을 빙자해 젊은 남성을 불러내 납치한 뒤 몸값을 요구하려던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27일 강도상해 혐의로 최모(36)씨와 조모(38)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일 새벽 1시 20분께 강남구 역삼동 강남역 인근 술집에서 강모(36)씨의 술에 동물마취제를 타 정신을 잃게한 뒤 납치해 금품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결과 최씨는 인터넷 조건만남 사이트에 '스펙이 좋은 남자를 찾는다'는 제목의 채팅방을 만들고, 강씨에게 2대2 소개팅에 함께 나가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소개팅에 나온 여성들은 최씨로부터 1인당 10만원씩을 받는 소위 '알바'들이었고, 여성들이 곧 자리를 뜨자 최씨는 "조금만 기다리면 다른 여자들이 온다"며 강씨를 붙든 뒤 술에 약을 탔다.

최씨는 밖에서 대기중이던 조씨와 함께 정신을 잃은 강씨를 차량에 실어 납치했다. 하지만 당시 강씨가 갖고 있던 현금은 16만원뿐이었고 카드한도도 90만원에 불과했다.

경찰 관계자는 "강씨의 집이 있는 도곡동 인근 공중전화로 가족을 협박하려 했던 것"이라면서 "다행히 강씨는 결박을 풀고 양재역사거리 인근에서 탈출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