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담화 검증결과 20일 공개예정...한일관계 파장 예고
고노담화 검증결과 20일 공개예정...한일관계 파장 예고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4.06.19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 일본은 일본군의 위안부 동원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河野) 담화의 작성 경위에 관한 검증 결과를 20일 공개한다.

일본 여당과 야당은 18일 20일에 중의원 예산위원회 이사회에서 검증 결과를 담은 정부 보고서를 제출받기로 합의했다.

검증 결과에 어떤 내용이 포함되느냐에 따라 앞으로 한일 관계가 크게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보고서는 '고노담화 발표 전 일본 정부가 한국 측 인사와 만나 담화에 관한 의견을 듣는 등 의사소통했다'는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전망으로 만약 보고서가 당시 '양국 인사간 접촉'을 현안에 관한 외교 상대국의 의사를 파악하는 통상적인 절차가 아니라 사실 관계를 끼워 맞추거나 주고받기를 하는 협상이었던 것처럼 해석한다면 한일 관계는 매우 냉랭해 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하지만 일본 정부가 검증 결과에 관한 언급을 자제하고 있어 현재로서는 전망과 추측만 난무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은 19일 보고서에는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의 의견을 청취했다고 명기하되 고노담화 내용 자체는 일본 정부의 주체적인 판단에 따라 결정됐다'는 점이 지적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일본 정부가 검증을 계기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일단락 지어지기를 원하기 때문에 담화의 정당성을 확인하는 데 무게를 실을 것이라는 전망을 했다.

반면 검증 보고서 제출이 고노담화 무력화 시도의 신호탄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는데 일본유신회 측이 애초에 검증을 요구한 의도가 고노담화의 근거가 미약하다는 주장을 관철하려는 것이므로 결과가 뻔히 예상되어 일본관점에서 보면 한국과 일본이 사전 조율을 했다는 검증 결과를 빌미로 우익 세력이 고노 담화를 계속 깎아내릴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한편 고노담화 작성과 발표 이후의 일이기는 하지만 사안에 대한 각국의 관심을 의식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일본의 노력을 자체적으로 평가하는 내용이 보고서에 반영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이 경우 보고서는 무라야마 도미이치(村山富市) 정권이 고노담화의 취지를 반영해 1995년 발족한 아시아여성기금이 각국 피해자 일부에게 보상금을 지급하는 등의 활동을 벌인 것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정부는 20일 검증팀 5명의 명단을 공개하고 필요하다면 검증팀의 책임자인 다다키 게이이치(但木敬一) 전 검찰총장이 기자회견식으로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정부는 고노담화가 일본의 자체 조사와 판단을 토대로 일본의 입장을 담은 발표문이라는 본질적 성격에 변화가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