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새벽경기에 치킨업계 ‘울상’
월드컵 새벽경기에 치킨업계 ‘울상’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4.06.10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 월드컵이라는 세계적 축제로 호재를 맞은 줄 알았던 치킨 및 야식 업체들이 오히려 저조한 매출을 걱정하게 되었다. 이번 브라질 월드컵 경기가 아침 출근 준비시간에 대부분 열리기 때문인다.

제너시스BBQ는 10일 한국과 브라질의 시차로 올해 월드컵 매출 증가율은 4년 전 남아공 월드컵 때보다 높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한국 대표팀 경기가 주로 저녁에 열린 남아공 월드컵 당시에는 전년보다 매출이 최대 90% 신장했었고 한국 시각으로 오후 8시30분에 경기를 한 6월12일 그리스전의 경우 전년 같은 날보다 매출이 70%, 같은 시간에 열린 6월17일 아르헨티나전 때는 55%, 오후 10시 우루과이와 16강전을 벌인 6월26일에는 90% 증가했었다.

하지만 이번 브라질 월드컵과 비슷한 취약 시간대(오전 3시30분)에 경기가 열린 6월23일 나이지리아와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는 매출이 20%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번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의 조별리그 경기는 각각 오전 7시(6월18일), 오전 4시(23일), 오전 5시(27일)에 열리는데 2006년 독일 월드컵 때의 상황도 비슷했다.

오후 10시에 열린 6월13일 토고전 때는 전년 같은 날과 비교해 매출이 50% 신장했지만, 오전 4시에 열린 프랑스전(6월19일)과 스위스전(6월24일)에는 매출이 각각 15%, 20%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에 관련계통 관계자들은 한결같이 이번 월드컵의 시차적인 문제로 ‘월드컵 특수’는 누리기 힘들거라 울상을 짓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