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일본 731부대의 만행, 눈으로 직접 확인한다
[인포그래픽]일본 731부대의 만행, 눈으로 직접 확인한다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4.06.09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전남 나주에서 일본 제국주의가 저지른 최악의 범죄 중 하나로 꼽히는 ‘731부대의 세균전’전시회가 열린다.

나주학생독립기념관은 ‘일본 제731부대의 세균전, 기억해야 할 역사 소중한 평화’ 전시회를 6월 6일부터 7월 26일까지 기념관 2층에서 연다고 1일 밝혔다.

731부대는 인체실험 대상자로 희생된 마루타(일본어로 통나무라는 뜻)라는 말로 일반인들에게 널리 알려져 있으며, 2차 세계대전 당시 각종 비인간적인 생체실험을 자행하며 조선인과 중국인, 몽골인을 대상으로 마루타 생체실험을 벌였다.

 
전시회에는 731부대 초대 부대장이었던 이시이 시로의 행적과 ‘마루타’로 불렸던 살아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자행했던 각종 생체실험 사진자료와 영상자료 등이 전시된다. 또한 비밀 생체실험을 위해 특별 이송된 한국인 피해자 6명에 관한 자료도 볼 수 있다.

한편 일제 관동군 산하의 세균전 부대인 731부대는 신체 해부, 냉동실험, 세균 투입 등 각종 비인간적인 생체실험을 자행했는데요, 당시 군의관들은 모두 대학 출신의 의학자와 과학자 등으로 구성돼 있다.

관련동영상 >> http://bit.ly/1jydxsP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