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후임총리 이르면 오늘 지명
朴대통령 후임총리 이르면 오늘 지명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4.05.22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박근혜 대통령이 이르면 22일 정홍원 국무총리의 후임자를 내정, 발표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21일 "박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로 악화한 민심수습을 위한 조치로 대국민담화를 한데 이어 늦어도 이번 주 안에는 정 총리의 사표를 수리하고 후임자를 내정할 것으로 보인다"며 "박 대통령이 그간 인적쇄신을 놓고 숙고를 거듭해왔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22일 오후 예정에 없던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기로 함에 따라 이르면 이날 오전 총리 후보를 지명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특히 6·4 지방선거가 목전에 다가온 만큼 내각과 청와대의 대대적 인적쇄신을 통해 악화된 민심의 반전을 꾀할 수 있어야 한다는 여당의 목소리가 높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여권 주변에서는 후임 총리에는 내각을 진두지휘하며 세월호 참사로 이반된 민심을 수습하고 추락한 정부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강단있는 인사가 적임이라는 주문이 많다.

한편 청와대 주변에서는 이미 후임자에 대한 검증은 마무리됐으며 발표만 남겨놓고 있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이런 기준에서 안대희 전 대법관과 김종인 전 새누리당 국민행복추진위원장,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장의 이름도 거론되고 있다.

안 전 대법관은 지난 대선에서 새누리당 정치쇄신특별위원장직을 맡았고, 김 전 위원장도 지난 대선에서 박근혜 당시 후보의 경제민주화를 입안하면서 각각 박 대통령과 호흡을 맞춘 인연이 있다. 김 전 위원장은 현재 독일에 머물고 있다.

정치권 인사로는 김무성·최경환 새누리당 의원과 김문수 경기지사 등이 하마평에 올랐지만 이제는 최 의원과 조순형 전 자유선진당 의원 정도로 범위가 좁혀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정 총리 지명 당시처럼 전혀 의외의 인물이 발탁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인사청문회법상 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된 날로부터 20일 이내 인사청문 절차를 마치도록 돼있는 만큼 내각개편은 지방선거 이후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개각의 폭은 중폭 이상이 될 공산이 커 보이나, 정부조직법 개정문제와 연동되면 신설부처인 국가안전처 등의 장관 임명은 이뤄지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