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하우스 강유미, ‘또’ 국회 간다...어쩌다 ‘국회 저승사자’ 됐나
블랙하우스 강유미, ‘또’ 국회 간다...어쩌다 ‘국회 저승사자’ 됐나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04.11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블랙하우스’ 강유미가 또 한 번 국회를 찾는다.

강유미는 오는 12일 방송예정인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의 코너 ‘흑터뷰’에서 국회의원들의 본회의 출석률을 점검하기 위해 국회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유미는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 출연하면서부터 흑터뷰를 위해 국회를 자주 찾으면서 ‘국회 저승사자’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사진=SBS제공

이와 관련해 강유미는 KBS ‘1대100’ 녹화에서 “오늘만 사는 강유미라는 말이 생겼다”라는 MC의 말에 “인터뷰 할 때는 추후 나에게 생길 불이익은 차단하고 지금 해야 될 일이라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MC가 “걱정은 안 되시냐”고 되묻자 그는 “가끔씩 불현듯 식은땀 흘리며 자다 일어날 때가 있지만 뒷일은 미리 걱정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 강유미는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선보인 인터뷰 노하우로 “내가 질문을 해도 질문 받는 분들이 계속 이동하셔서 쫓아가야 하기 때문에 걸음이 빨라야 한다. 빠른 잰걸음으로 쫓아가면서 뒤통수에 대고 질문을 꽂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MC는 “취재하는 모습을 한번 보여달라”고 요청했고 강유미는 “보통 얼굴을 안 보이시고 앞만 보고 가신다”며 MC를 향해 직접 쫒아가는 시늉을 했다. 이어 강유미는 “꽂으셨습니까”를 외쳐 현장을 폭소하게 했다.

한편 강유미가 출연하는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