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1분기 다시 영업이익 1조 돌파
SK하이닉스 1분기 다시 영업이익 1조 돌파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4.04.24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 SK하이닉스가 계절적 비수기인 1분기에 D램 판매 호조에 힘입어 분기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했다.

SK하이닉스는 1분기 영업이익이 1조572억6천600만원을 기록한 것을 24일 공시했다.

이 실적은 지난해 1분기보다 233.6% 증가하고 전분기에 비해서는 34.7% 증가한 수치다.

분기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해 3분기 이후 두 분기 만에 기록한 것이며 9천700억∼9천800억원 수준으로 책정했던 증권가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치도 넘어섰다.

1분기 매출액은 3조7천426억9천만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34.6%, 전분기 대비 11.1%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8천22억5천4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348.9% 증가했고, 전분기에 비해선 1.7% 늘었다.

D램 시장의 안정세가 유지되는 가운데 지난해 화재로 생산 차질을 빚었던 중국 우시 공장이 정상화되면서 D램 판매량이 늘어난 데에 기인하여 실적이 호조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SK하이닉스는 1분기 D램 출하량이 전 분기보다 20% 늘었는데 비하여 평균판매가격은 안정적인 재고 확보를 원하는 고객사의 수요 증가로 기존 수준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반면 낸드플래시는 계절적 수요 약세로 1분기 출하량이 전 분기보다 8% 줄고, 평균판매가격은 14% 인하했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앞으로 D램 수요가 증가하나 공급 증가는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했다. PC와 서버용 D램에 대한 고객사들의 재고 확보가 계속되고, 모바일 D램도 신규 스마트 기기의 출시와 중국 모바일 시장의 성수기 진입 등으로 수요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