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해피아 ‘검은 유착’ 뿌리 뽑는다
검찰, 해피아 ‘검은 유착’ 뿌리 뽑는다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4.04.2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 해운항만 업계 전반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특히 검찰은 국내 연안여객선의 안전관리를 담당하는 한국해운조합과 선사 간의 고질적 유착 비리를 뿌리 뽑겠다는 입장이다.

더욱이 해양수산부 출신 인사가 관련 기관장이 된 후 불법 행위가 있었는지 등 해양수산부 마피아에 대한 수사도 본격화할 전망이라 큰 파장이 예상된다.

24일 검찰과 법조계에 따르면 인천지방검찰청은 23일 한국해운조합 본부와 해운조합 인천지부 소속 운항관리실 등 2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세월호 등 여객선 운항관리 기록과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해운조합 수사를 위해 청해진해운 오너 일가 수사를 맡은 세월호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2차장검사)과 별도로 송인택 1차장검사 산하에 따로 팀을 꾸린 것은 본격적으로 해운조합과 선사 간 고질적 유착 비리 의혹을 파헤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한국선급에 대한 수사도 급물살을 타고 있다. 검찰은 한국선급 임원 A씨가 선박회사 측에서 원하는 대로 검사 결과를 내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검찰은 해수부 산하 또는 관계기관 14곳 가운데 11곳의 기관장이, 한국선급도 역대 회장 10명 중 8명이 해수부 관료 출신인 것에 초점을 맞춰 비리 여부를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한편 이와 함께 금융당국도 국내 모든 연안여객 선사를 대상으로 부실대출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24일 긴급 점검에 착수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