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나 전염병 확산, 막을 방법 없어 '멸종위기' 충격
바나나 전염병 확산, 막을 방법 없어 '멸종위기' 충격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4.04.24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바나나 전염병이 확산되고 있다.

최근 한 대형마트의 조사에 따르면 바나나가 3년 연속 '가장 많이 팔리는 과일 1위'에 올랐다.

최근 플로리다의 플로츠 교수는 "지난 1989년 발견된 바나나 전염병 TR4의 확산이 중남미 바나나 공급국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며 "이 곰팡이 균이 어디까지 퍼질지는 아직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TR4는 한번 걸리면 수년 내 바나나 농장 전체를 고사 상태로 만들어버린다. 이 곰팡이균의 피해를 막을 수 있는 백신이나 농약도 개발되지 않았다.

바나나 전염병은 세계 바나나 수출의 95%에 해당하는 '캐번디시' 품종에 치명적인데 현재 이 품종은 전 세계 수출 95%를 차지하고 있다.

한편 전염을 최대한 막는 동시에 새로운 유전자 군을 찾는 것이 현재 밝혀진 유일한 방법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