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물류센터 화재, 올해만 네 번째?
용인 물류센터 화재, 올해만 네 번째?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03.2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용인 물류센터 화재로 인해 근래 용인 화재가 자주 일어나고 있어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용인 물류센터 화재는 27일 오전 11시경 발생했다.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소재의 이 물류센터는 식품보관창고로 식용유와 식품자재 등 가연성 제품이 보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해 소방헬기와 특수대응단을 투입해 세시간만에 진화했다.  

용인 물류센터 화재 (사진=YTN 뉴스 캡처)

용인 물류센터 화재뿐만 아니라 2018년 들어 용인에서는 화재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 

지난 19일 오전 3시경 경기 용인시 기흥구 상하동의 한 컨테이너 사무실에서 불이 나 30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컨테이너 1동이 모두 타고 컴퓨터, 공구류 등이 타 소방서 추산 1400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화재 원인은 컨테이너 내부 전선에서 전기적 요인에 의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지난 1월 14일 새벽 용인시 처인구 이동면 덕성리 폐목재 야적장에서도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 원인으로는 다량의 목재가 장기가 야적되면서 심부에 압력이 작용하고 내부온도가 상승해 발화한 것으로 추정됐다. 

같은 달 12일에는 경기 용인시 수지구 성복동에 있는 한 도정공장에서 원인 모를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건물 1동 면적 176㎡가 전소되고 도장설비, 체인컨베이어, 건조기, 지게차가 소실되는 등 추산 4708만3000원 정도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