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통합방위실무회의 북한 무인기 도발 대책 논의
긴급 통합방위실무회의 북한 무인기 도발 대책 논의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4.04.1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 11일 오후 합동참모본부는 합참 대회의실에서 긴급 통합방위실무위원회를 개최해 북한의 무인기 도발 대응책을 논의한다고 전했다.

합참 작전본부장인 신원식 육군중장 주관으로 열리는 이 회의에는 정부 부처, 군, 경찰, 국가정보원, 지방자치단체, 관계자 등 70여 명이 참석하며 북한의 소형 무인기 도발과 미사일 발사, 북방한계선(NLL) 해상 포격 등 현재의 우리 안보상황에 대해 진단하고 이에 대비한 통합방위태세 확립 방안을 토의할 예정이다.

특히 사회 안전망 통합운용과 국가 주요시설 방호태세의 강화, 초경량 비행장치 관리 및 통제 보완대책, 주민홍보와 신고망 재정비 등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이를 점검하는 방안에 대해 토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신원식 중장은 또한 "북한 소형무인기는 새로운 군사위협으로 부각했으며 우리 군은 이에 대비해 추가적인 작전태세를 보강했다"면서 "민·관·군 통합방위 태세를 실질적으로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