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매매 과정 PART 1 [ 내차 팔기! ]
중고차 매매 과정 PART 1 [ 내차 팔기! ]
  • 보도본부 | 나현민 기자
  • 승인 2014.04.09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현민 기자의 CAR스토리 (카스 ep.11)

[시선뉴스 나현민기자의 CAR스토리] 현대인들은 살면서 신차를 구입하는 경우도 있지만 자신이 몰던 차량을 팔거나 또는 중고차를 구입하는 경험을 한 번 이상 할 것이다.

하지만 판매나 구입에 있어 그 과정에 대한 지식은 경험하지 못하고서는 알기 힘든 것이 사실이다.

이번에는 이런 과정을 2회에 걸쳐서 자신이 소유하던 차량을 중고업자에게 판매하는 과정과 중고차 시장에서 차량을 구입하는 과정을 알아보고 그 중 주의해야 할 부분들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갖겠다.
 

 

먼저, 이번 시간에는 내가 타던 차량을 중고매매시장에 판매하는 과정에 대해 알아보자.

1.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차량의 시세를 인터넷을 통해 대략적이라도 알아본다.
▶ 우선 무사고 차량의 시세를 기준으로 알아보고 만약 자신의 차량이 사고경험이 있다면 약간의 감가는 고려하여야 한다.
▶ 인터넷에는 수많은 허위광고 사이트들이 있으므로 이 점을 주의하며 시세를 파악하자.

2. 가까운 중고차매매시장에 방문한다. 그리고 적어도 두 군데 이상 견적을 받아본다.
▶ 이 경우 아는 딜러나 지인이 없는 경우를 가정한다. 만약 아는 딜러나 중고차업자가 있다면 방문하여 견적을 알아보고 판매하면 된다.

3. 차량 대금을 받고 해당 차량을 인도하고 매매계약서를 작성하여 잘 챙겨둔다.
▶ 차량을 인도하는 시점에 매매계약서(해당 상사의 사원증을 확인하고 가급적이면 그 사업체에 가서 작성하는 것이 좋다)를 반드시 작성한다.

특히 매매계약서상에 어느 기일까지 해당 매매상사 앞으로 명의이전(현차주  매매상사 또는 다른 사람에게로)을 하는 지 명시하고 확인받는다. 자동차는 움직이는 물건이다. 그러므로 차량을 판매하여 인도를 하였다면 명의이전을 가급적 빨리 하는 편이 좋다.

4. 차량의 명의이전이 되었다면 이전된 등록증의 사본을 받는다.
▶ 이전된 등록증에는 차량의 소유주가 내가(판매자) 아닌 새로운 소유주(상사 또는 다른 사람) 이름으로 새로 발급 받은 사실이 명시되어 있다. 소유권이 이전된 날짜가 기입되어 있기 때문에 반드시 챙겨두는 것이 좋다.

로그인이 필요없는 손가락 클릭!
더 많은 독자들이 볼 수 있어요~*

5. 계약서이전된 등록증 사본을 내차의 판매를 담당했던 사원의 명함과 함께 잘 챙겨둔다.
▶ 자동차를 판매하였다는 증빙서류로써 만약 차량을 인도한 후에 그 차량이 문제(교통사고 등)를 일으켰을 때 그 시점에 내차가 아니라는 법적 효력을 발휘하기 때문이다.
▶ 이전된 등록증을 보험사에 팩스로 넣어주면 보험 해약이 가능하다.

일반적으로 판매하는 입장에서는 자신의 차를 보다 더 높은 가격을 받고 싶을 것이다. 그래서 인터넷이나 근처의 중고차매매시장을 방문하거나 한다. 평소 알던 딜러나 중고차 관련의 직종에 있는 지인이 있다면 모르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이 더욱 많을 것이다.

여기서 한 가지 필자의 경험상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

1. 차량을 판매하는데 얼마정도의 금액에 연연하지 말 것.
2. 가장 중요한 것은 차량을 판매하였다면 명의이전을 가능한 빨리 해야한다는 것이다.

가령 차량은 대금을 받고 넘겼지만 명의이전이 되지 않고 자신의 명의로 된 상태에서 사람이나 물건을 치어 사고가 발생하였다면 내가 낸 사고도 아니지만 그 책임을 전부 면하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 된다.  
실제로도 법원 판례에서 차량을 판매하였지만 명의가 이전되지 않은 상태에서 운행을 하다 인사사고를 낸 경우 명의자가 일정부분 보상을 해준 사례가 있기 때문이다.

다음시간에는 중고차 매매시장에서 자동차를 구입하는 과정과 주의할 점에 대해 이야기해보겠다.


자동차에 관한 궁금한 내용을 댓글로 남겨주시면 '자동차의 모든 것'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페이지 고정.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