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테니스 중계, 8강 진출 선수들 보니 해볼만하다
정현 테니스 중계, 8강 진출 선수들 보니 해볼만하다
  • 보도본부 | 서수영 기자
  • 승인 2018.03.15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8강 대진표)
 
 
한국 테니스 스타 정현과 세계 테니스 스타 로저 페더러의 재대결이 이슈가 된 가운데 내일 있을 경기 중계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내일(16일) 오전 11시에 열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NP 파리바오픈 8강전 정현과 페더러의 경기는 스카이스포츠와 네이버에서 생중계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8명의 선수가 두 명씩 조를 이뤄 경기를 갖게 될 8강 선수들 중에 세계랭킹 9위인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캐빈 앤더슨(Kevin Anderson)과 세계 랭킹 8위인 아르헨티나의 후안 마틴 델포(Juan Martín del Potro)를 제외한 다른 선수들과 비교했을 때 세계랭킹 26위인 정현선수의 기량과 실력이 전혀 뒤처지지 않아 만일 페더러를 이기게 될 경우 우승까지도 예상해 볼만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다른 조에 속해 있는 앤더슨의 8강 경기는 정현의 8강 경기 전인 16일 오전 5시에, 델포의 8강 경기는 17일 오전 2시에 열릴 예정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