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협회 10일 집단휴진 강행, 진료 차질 우려
의사협회 10일 집단휴진 강행, 진료 차질 우려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4.03.10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 대한의사협회가 원격의료 등의 정부의 의료정책에 반발해 10일 오전부터 하루 동안 집단휴진을 진행했다. 이번 집단휴진은 응급실, 중환자실 등 필수 진료인력을 제외하고 주로 동네 의원과 대학병원 등 수련병원에 근무하는 인턴, 레지던트 등 전공의들을 중심으로 실시된다.

이번 집단 휴진은 지난 2000년 의약분업사태이후 14년만의 일이다.

의협은 10일에 휴진하는 배경을 "정부가 강행하려는 원격의료와 의료영리화 정책에 반대하고 더이상 잘못된 건강보험제도와 의료제도를 방치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의협은 지난해 12월23일 정부의 의료정책에 반발해 총파업을 결의하고 지난 1일 회원들의 집단휴진 찬반투표에서 찬성안이 가결됨에 따라 이날 집단휴진을 진행하는 것이다.

휴진에 참여하는 의사들은 병원 입구에 "사정상 오늘 휴진한다"는 공고를 붙이고 병원을 열지 않았고 일부 의원들은 오전부터 진료를 중단했으며 휴진에 참가한 전공의들도 오전8시부터 진료를 하지 않고 세미나를 갖는 방식등의 방법으로 의협의 파업에 동참한다.

전국의 지역 의원들이 휴진이 얼마나 될 지 주목되는 가운데 전공의들이 휴진에 동참키로 결의한 병원은 50-60여개 병원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송명제 전공의 비대위원장은 말했다.

▲ 대한의사협회

의협은 이날 집단휴진 후 11∼23일에는 '주 5일 주 40시간 근무'의 준법진료와 준법근무를 실시하고 24∼29일 6일간 다시 전면 집단휴진에 돌입하는 계획을 세우고 있지만 10일 의사들의 집단휴진 참여율에 따라 향후 의협의 투쟁에 변수가 될 전망이며, 준법진료 기간에 정부와 의협간 물밑대화를 통한 협상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집단휴진이 이뤄지는 10일은 환자들이 가장 많이 몰리는 월요일이어서 전국 곳곳에서 진료 차질로 환자들의 불편이 예상되고 있다. 또, 전공의들까지 휴진에 동참함에 따라 이들이 수련중인 대학병원 등의 진료업무도 일부 파행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정부는 이에 따라 집단휴진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고 의료 공백을 막기 위해 새벽부터 보건소를 비롯한 전국 공공의료기관의 진료시간을 연장하는 등의 비상의료체계를 본격 가동하기 시작했다.

다니던 의료기관이 문을 닫은 환자들에게는 보건복지콜센터(☎129), 119구급상황관리센터(☎119), 국민건강보험공단 콜센터(☎1577-1000) 등을 통해 진료가 가능한 인근 의료기관을 안내한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