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기춘 실장까지 개각설 '공식 부인'…이유는?
靑, 김기춘 실장까지 개각설 '공식 부인'…이유는?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4.01.03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청와대가 2일 최근 정치권 안팎에서 확산되고 있는 개각(改閣) 전망을 '공식 부인'하고 나섰다. 이는 현 상황을 계속 방치할 경우 박근혜 대통령의 집권 2년차 국정운영에도 상당한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이 직접 나서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대통령은 전혀 개각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따라서 내각은 추호도 흔들림 없이 힘을 모아 국정을 수행해야 할 때"라고 강조해 설명했다.

 
이에 앞서 청와대는 개각설(說)이 보도되기 시작한 지난 연말부터 "김 실장에게 확인한 내용"이라며 "현재로선 개각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누차 밝혀왔었다. 김 실장은 박 대통령이 임명하는 정부 인사에 대한 추천 및 검증 업무를 맡는 청와대 인사위원회의 위원장을 겸하고 있다.

그러나 청와대의 거듭된 부인에도 불구하고 여의도 정치권과 청와대 주변에선 올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일부 정부 부처 장관들이 새누리당 후보로 차출될 것이란 전망이 끊이지 않았고 또 일부 장관은 직무수행 능력에 문제가 있다는 얘기가 이어져오고 있던 상황이어서 개각 요인은 상존한다고 봐야 했다.

특히 지난 연말 국무조정실 및 국무총리 비서실의 1급 공무원 전원이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된 것을 계기로 정부 내에서도 "올해 박 대통령의 집권 2년차를 맞아 고위직 인사들에 대한 대대적인 '물갈이'가 이뤄질 것"이란 설(說)이 급속도로 확산 됐다.

청와대 역시 현재 대변인과 법무비서관, 여성가족비서관의 자리가 비어 있는 등 비서관급을 중심으로 인사 수요가 발생한데다,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 설치에 따른 인사도 진행해 나가야 하는 형편이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도 정부 부처별로 고위직 공무원에 대한 교체 인사가 진행 중인 사실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고 있다.

다만 청와대는 이런 정부 내 인사가 개각을 위한 '전초 단계'로 비칠 경우 부처 업무가 원활히 진행되기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사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