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화재 현장 간 권석창 의원, 신분 어떻게 이용했나?
제천 화재 현장 간 권석창 의원, 신분 어떻게 이용했나?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7.12.25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석창 자유한국당 의원이 충북 제천 화재 현장에서 부적절한 처신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권석창 의원은 지난 24일 오후 외부인 출입을 통재한 화재 현장을 방문해 30여 분 동안 둘러본 후 휴대전화로 촬영을 하는 등의 행위를 했다. 

권석창 의원 (사진='비디오머그' 영상 캡처)

당시 화재 현장은 감식이 끝나지 않아 유족들의 출입도 막고 있는 상황이었다. 

‘비디오머그’ 영상을 보면 권석창 의원은 현장 소방본부 화재조사 연구팀과 경찰이 출입은 저지하자 "뭘 그렇게 감출 게 있다고 못 들어가게 하냐"며 경찰 고위직에 전화를 걸어 "내가 지역구 국회의원입니다. 뺏지도 달고 갔고 그러면 국회의원이 못 들어가게 하는 덴 여기 밖에 없다"고 강하게 항의했다. 

그러면서 "현장을 봐야 내가 보고를 할 거 아닌가. 국회 원내대표, 당 대표도 다 있지 않나. 나도"라며 "우리도 특위 열리고 하면 이 지역 국회의원인 나한테 물을 텐데, 내가 모른다고 할 수 없지않나"라고 말했다.

공개된 영상을 본 여론은 들끓었다. 권석창 의원의 행동은 현장을 훼손할 우려가 농후하다는 지적이다. 

인터넷상에는 “whtj**** 대통령도 오셔서 주변만 둘러보고 그러고 가셨는데 국회의원이 뭔데 거기 들어가서 설치나. 가만히 있으면 중간이라도 간다” “sjsm**** 그래서 너희들을 국개의원이라 부른다” “wldo**** 대통령도 들어가면 안 되는 거랍니다. 뭐가 옳고 그른지 분간이 안 되나요?” “csle**** 특권의식에 쩔어” “radi**** 지들이 무슨 왕인 줄 아네. 나 국회의원이오. 어쩌라고?” “tele**** 자유당 국개가 벼슬이냐”라며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