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이른 '아이폰6' 루머, 더 커진 5인치 화면 '기대'
때이른 '아이폰6' 루머, 더 커진 5인치 화면 '기대'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3.11.14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아이폰6'에 대한 때이른 루머로 온라인이 뜨겁다. 기존의 아이폰보다 화면이 더 커질 것이라는 예측에 누리꾼들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복수의 외신들은 애플이 차기 아이폰6에 지금 화면보다 더 큰 5인치 화면에,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적용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의하면, 일본의 IT 전문지 맥팬(Mac Fan)은 애플이 ‘아이폰6’의 화면 크기로 5인치를 낙점했다고 주장했고,  맥팬은 공급업체의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아이폰6’의 화면을 5인치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또한 5인치 화면은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장착해 1080p의 풀HD를 지원하고, ‘아이폰6’의 출시는 내년 9월로 ‘아이폰5S’와 비슷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애플 전문 애널리스트 피터 미섹은 투자노트를 통해 애플이 ‘아이폰6’의 화면으로 4.8인치를 채택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으며, 우버기즈모, 컬트오브맥, 더이코노믹스 등 IT전문매체들은 최근 “애플이 휘는 화면을 적용한 두 개의 새로운 ‘아이폰’을 작업 중에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아이폰이 곡면 디스플레이 적용할 것이라는 루머는 지난 2011년부터 지속적으로 나오는 상황이어서, 아이폰6에 채택될 가능성 또한 점점 높아지고 있다.

또 아이폰6가 내년 2분기나 3분기에 기존 출시 패턴보다 일찍 출시 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흘러 나오고 있다. 

시사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