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철 코앞인데… 불량 고춧가루 기승
김장철 코앞인데… 불량 고춧가루 기승
  • 보도본부 | 김범준 PD
  • 승인 2013.11.14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범준] 김장재료인 고춧가루를 불량 제조, 유통한 업소들이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에 단속됐다.

도 특사경은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고춧가루 등 김장 양념 제조 유통업소 등을 대상으로 단속을 실시하고 불법행위를 자행한 비양심 업소 8곳을 적발했다고 14일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적발된 8개 업소 가운데 가장 많은 3개 업소는 출처가 불분명한 고추씨를 사들여 고춧가루에 섞는 방식으로 양을 10%가량 늘려 판매하다 덜미를 잡힌 것이다. 

‘중국산 짝퉁 고춧가루’도 등장했다. 도 특사경에 따르면 1개 업소는 중국산보다 훨씬 값이 싼 인도산과 베트남산 마른고추를 수입해 중국산과 섞은 후 이를 ‘중국산’으로 속여 판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포천시 소재 1개 업소는 거래기록, 유통기한, 원산지 등이 전혀 표시되지 않은 고추씨(가루포함) 10톤(25kg/400포)을 보관하다 적발됐다.

이밖에도 무신고 상태로 고춧가루를 제조한 업체 1곳과 고춧가루 생산일지를 작성하지 않은 업소 1곳도 적발됐다.

도는 이번에 적발된 불량 고춧가루 제조 판매업소 8개소를 모두 검찰에 송치하는 한편 출처가 불분명한 고춧가루 등에 대해서는 유통경로를 추가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특사경은 이번 단속 과정에서 고춧가루 등 김장 양념류를 취급하는 업소들 가운데 원산지 거짓표시, 원료 수불부 미작성 등 관련법을 위반한 김치제조업소 4곳과 신고하지 않고 김장용 채소와 수산물 등을 판매한 마트 2개소 등 6곳을 추가로 적발해 이 가운데 5개 업소는 검찰에 송치하고 1개소는 과태료를 처분했다.

시사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