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2018 해맞이 행사 취소한 이유는? AI 유입 예방 위해 결정
충주시 2018 해맞이 행사 취소한 이유는? AI 유입 예방 위해 결정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7.12.19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충주시는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을 막기 위해 ‘2018년 해맞이 행사’를 취소했다.

시는 지난달 전북 고창에서 발생한 AI로 인해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되고 최근 전남 영암 오리농장에서 추가 발생되는 등 동절기 한파로 AI발생 위험이 갈수록 커지며 AI유입예방을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사진/질병관리본부>

무술년 새해를 앞두고 새해 첫날 새해축시, 새해인사, 희망풍선 날리기등 해맞이 행사를 계획했었다. 하지만 시는 오리와 양계 사육 농가를 보호하고 농가의 불안 해소와 다음해 2월 강원도 일원에서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에 차질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 이같이 결정했다.

한편 조길형 시장은 “행사보다는 재난예방이 최우선인 만큼 양해를 부탁한다”며 “AI 유입 방지를 위해 시민들이 많은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