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슬링, 올림픽 정식종목 복귀 기정사실
레슬링, 올림픽 정식종목 복귀 기정사실
  • 보도본부 | 스포츠팀
  • 승인 2013.09.08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스포츠팀] 올림픽 정식종목 퇴출이라는 충격적인 결과를 보였던 레슬링이 큰 이변이 없는 한 올림픽에 잔류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9일 새벽(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총회를 열고 2020년 하계올림픽에 추가로 포함될 1개 종목을 결정한다.

후보는 레슬링, 야구·소프트볼, 스쿼시로, 이들 종목은 5월 IOC 집행위원회에서 정식종목 후보로 선정된 이후 석 달 동안 치열한 홍보전을 벌여왔다.

큰 이변이 없는 한 레슬링의 복귀는 기정사실로 보인다.

 
레슬링은 올해 2월 IOC 집행위원회에서 하계올림픽 핵심종목 탈락이라는 소식을 접하게 됐고, 이후 뼈를 깎는 개혁에 돌입했다. 국제연맹 회장을 교체하고 규칙을 전면 개정하는 등 생존을 위해 안간힘을 썼다.

그 결과 재진입이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을 딛고 다음 집행위원회에서 후보종목으로 살아남으며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여론이 레슬링에 호의적인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는 것이다.

무엇보다 레슬링은 고대올림픽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오랜 역사를 가진데다 1회 근대올림픽부터 계속 열린 종목이라는 점에서 상징성이 남다르다. 미국, 러시아, 일본 등 국제 스포츠계에서 영향력이 큰 나라들이 레슬링 부활에 앞장서고 있다는 점도 큰 힘이 된다.

현지 IOC 위원들도 레슬링이 압도적인 표차로 정식종목에 복귀할 것이라는데 이견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사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