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6인치 아이폰 모델 테스트중
애플, 6인치 아이폰 모델 테스트중
  • 보도본부 | 아이티팀
  • 승인 2013.09.07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IT팀] 애플이 6인치 화면의 아이폰을 테스트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안 셔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애플이 6인치크기의 아이폰을 테스트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말했다. 이 달 나올 새 단말기에는 이 크기의 스크린사이즈가 나오지 않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애플이 6인치 모델을 만들게 되면 기존 아이폰5보다 화면을 2인치가 커진다.

애플은 초기부터 5세대 단말기에 이르기까지 3.5인치 화면을 고수해 왔다. 아이폰5에 와서에 화면을 4인치로 키웠다. 이 과정에서 해상도가 3번이나 바뀌면서 개발자들도 이전 SW와 디자인을 커진 스크린형식에 맞춰 업데이트해야 했다.

애플이 기존 제품과 유사한 해상도를 가지면서 스크린을 6인치로 키우게 되면 이와 유사한 변화를 또 한차례 겪게 될 전망이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 7월 22일 아시아 공급망의 한 소식통을 인용, 애플이 보다 큰 5.7인치 아이폰과 12인치대 아이패드 등 다양한 디자인을 테스트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이어 로이터는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와 동료들이 4.7인치, 5.7인치 스크린을 가진 아이폰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존 아이폰이 4인치 화면을 가진 제품이기 때문에 애플이 아이폰 화면을 더 키우는 것은 기존 5.7인치, 6인치대 대형 안드로이드폰(패블릿)과 경쟁하겠다는 것을 의미한다. 삼성의 안드로이드폰 갤럭시노트는 5.7인치 화면을 가졌다. 또 팬택,LG 등이 6인치 패블릿을 내놓고 있다.

▲ 출처 - 씨넷

시사교양 전문 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