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 구리엘, 다르빗슈 향한 인종차별 행동이 더욱 아쉬운 이유
휴스턴 구리엘, 다르빗슈 향한 인종차별 행동이 더욱 아쉬운 이유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7.10.28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구리엘이 다르빗슈를 향해 인종차별 행동을 하면서 손가락질을 받고 있다.

구리엘의 다르빗슈 인종차별 행동이 더 아쉬운 이유는 최근 NFL의 32개 구단 중 절반 가까이가 성명을 내고 일제히 트럼프 대통령의 인종차별을 비판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진=MBC스포츠 캡처

지난해 슈퍼볼 우승팀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 구단주 로버트 크래프트는 성명에서 “대통령의 발언에 매우 실망했다”며 “이 나라에서 스포츠보다 더 위대한 통합자는 없으며, 불행하게도 정치보다 더 분열적인 것은 없다”고 비판했다.

크래프트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행사에만 100만 달러를 기부한 열렬한 트럼프 지지자다. 휴스턴 텍산스 구단주 밥 맥네어는 “NFL은 우리 사회와 가족을 항상 결속시켜왔다”면서 “대통령의 발언은 분열적이며 역효과를 내고 있다”고 가세했다.

한편 구리엘은 다르빗슈가 투구를 하는 동안 동양인을 비하하는 듯한 행동을 하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