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가입비 40% 인하…SKT LGU+는?
KT 가입비 40% 인하…SKT LGU+는?
  • 보도본부 | 박지수 PD
  • 승인 2013.08.16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지수] 통신 3사가 순차적으로 가입비를 40% 인하한다. 먼저 KT는 16일 가입비를 기존 2만4천원에서 1만4천400원으로 인하했다.

KT에 이어 SK텔레콤은 오는 19일 가입비 3만9천600원을 2만3천760원으로 내린다. LG유플러스도 같은 날 3만원에서 1만8천원으로 내릴 예정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 4월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2015년까지 이통 가입비를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보고했다. 올해 가입비를 현행 대비 40% 인하, 내년과 내후년 30%씩 내려 오는 2015년까지 완전 폐지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가입비는 말 그대로 새롭게 이동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때 내는 비용이다. 가입비가 발생하는 경우는 신규가입이나 번호이동 등 통신사를 바꿀 때 발생한다.

이에 따라 이통 3사의 가입비 수익은 다소 감소할 전망이다. 통신사의 기존 가입비 매출은 분기별 1천억원 가량으로 추산되고 있다.

미래부는 대통령 업무보고 당시 가입비 인하로 연간 5천억원의 통신요금 절감이 예상된다고 밝힌 바 있다.

반면 업계서는 가입비 폐지에 따라 혼잡한 번호이동 분위기를 부추길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실제 가입비를 지불하는 통신 이용자는 타 통신사로 갈아타는 번호이동에서 대부분 발생하기 때문이다.

 

시사교양 전문 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