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츠부르크 황희찬, 전반 2분 만에 득점... 유로파리그 본선에 한 걸음
잘츠부르크 황희찬, 전반 2분 만에 득점... 유로파리그 본선에 한 걸음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7.08.18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오스트리아 1부리그에서 뛰고 있는 한국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21, 레드불 잘츠부르크)이 경기 시작 2분 만에 시즌 6호골을 터트렸다. 

황희찬은 18일 오전(한국시간) 루마니아 스타디오눌에서 열린 비토룰 콘스탄차와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선제골을 넣었다.

출처/레드불 잘츠부르크sns

이날 경기에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황희찬은 전반 2분 만에 득점을 만들어냈다. 이스라엘 출신 동료 공격수 무나스 다부르의 패스를 받은 황희찬은 페널티 박스 우측에서 슈팅했고 공은 그대로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지난 6일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3라운드 홈경기에서 FC 아드미라를 상대로 후반 31분 시즌 5호골을 터뜨린 지 12일 만으로 이번 시즌 정규리그 2골을 포함해 황희찬은 컵대회 1골, UEFA 챔피언스리그 예선 2골, 유로파리그 1골 등 6골을 기록하게 됐다. 

이후 잘츠부르크는 전반 7분 동점골을 내줬지만 전반 28분과 31분 하네스 울프와 다부르가 연속 골을 기록하며 경기를 3-1로 마무리했다. 황희찬은 후반 30분 공격수 프레드릭 굴브란드센과 교체되며 다음 경기를 준비했다.

잘츠부르크는 이날 승리로 유로파리그 본선에 한 걸음 다가서게 됐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